하랄의 일상사

엄마

2019.11.13 19:36 : 카테고리 없음
"엄마 사랑해!

매번 전화통화후 마지막 멘트로 날리는  저 말....
그러면 어김없이 메아리처럼

"나도 사랑해!"
라는 말이 저편에서 들려왔는데..

2주넘게 나는 이 메아리소리를 듣지못하고있다.

그나마 어제의 경우..
"엄마 사랑해!"

라는 나의 말에...

"너나 그 사랑해라!"

에호.....
울엄마의 마음을 언제쯤이면 녹일꼬.....

엄마생신날에 맞춰 한국을 갔고...
온가족이 그야말로 모두가 행복하고 흡족한 파티를 즐기다 왔는데...

그리고 나서 뜬금없이 언니한테 문자를 받았다...

엄마가 삐졌다고....

원래 내 계획은 시골에 한번 더 내려가서 부모님과 따로 시간을 보내려 한거였는데....이게 또 여의칠아니해서...
어찌어찌 시드니까지 와버리게되었다.

그게 그렇게 서운했나비다.

언니의 말을 빌리자면...

내가 엄마얼굴을 빤~히 안들여다봤단다.. 아니 엄마가 내 얼굴을 찬찬히 뜯어볼....만져볼 여유를 아니 기회를...시간을 안줘버렸단다...

그게 그렇게 서운하고 서운해서 2주가 넘도록 울엄마는 당신 딸래미한테 시위를 하신다!

몰랐다.

울 엄마한테 내가 그런존재였다는걸...
내 관심을 그토록이나 원했다는걸...

내가 시간을 냈어야했다.
구차한 변명거리 만들어버려놓구선...
결국 엄마한테 하루 더 시간을 내어드리지못한건..
내내 깊숙히 나를 아프게할 큰 '불효'다.

"나도 사랑해~"를 듣는 날까지 열심히 문을 두드려봐야겠다.
Posted by 하랄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미술선생 브니따는 블루마운틴에서 25년간 살아서 산불위험에대한 훈련이 되어있어서인지...
집안을 온통 산불 대비 벽에서 모두 떨궈내고....커텐은 다 제거해놓고...
긴급뉴스까지 시시각각 들으며....

한국의 미세먼지만큼이나...
센트럴코스트지역서 시작된 산불이..
이 맹렬한 더위와 더불어.... 시드니전역을 위협하고있었다.

뿌옇다...
덥고...
Posted by 하랄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욕심에 막 샀긴했으나....
짐이 많다보니 포기...
헌데  뒤늦게 귀국한 동생편으로...

으흐흐흐흐

두꺼비씨가 갖고온 그 맛이 안나서..
내가 다시금 재 양념을 해서 먹어야한다는 불편함은 있지만...
여튼.....밥상이 풍성해져버렸다!!!
Posted by 하랄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자카란다

2019.11.11 16:58 : 카테고리 없음

한국에서 돌아와보니...늦지않았다.
온통 보랏빛보랏빛....

자카란다가 울긋불긋이 아니라 여리여리하게 동네 곳곳을 수놓고있었다.

지 꽃이 질무렵 더위가 맹렬히 시작될테지? 안그래도 낼 예상 기온이 35°C 라등만......

시장바구니 아니 바퀴달린 바구니 끌고 동네어귀에서 장을 바오다가 찍어봤다.

한 일주일간은 보랏빛에 취해 살꺼같다~♥

Posted by 하랄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